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마르코카페

내가 한 일에 낙심할 때 [시편 126편]

작성자 : 베드로
작성일 : 2021-12-08 11:00:56
조회수 : 53

1 [순례의 노래] 주님께서 시온의 운명을 되돌리실 제 우리는 마치 꿈꾸는 이들 같았네.

 

2 그때 우리 입은 웃음으로, 우리 혀는 환성으로 가득하였네. 그때 민족들이 말하였네. “주님께서 저들에게 큰일을 하셨구나.”

 

3 주님께서 우리에게 큰일을 하셨기에 우리는 기뻐하였네.

 

4 주님, 저희의 운명을 네겝 땅 시냇물처럼 되돌리소서.

 

5 눈물로 씨 뿌리던 이들 환호하며 거두리라.

 

6 뿌릴 씨 들고 울며 가던 이 곡식 단 들고 환호하며 돌아오리라.

 

 

스팸코드입력   좌측 스팸코드를 입력하세요.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9 주차장 소나무 (1) 최 베로니카 2022-06-20
28 행복의 얼굴 - 이해인 수녀 홍베로니카 2022-06-08
27 몬트리올 한인성당입니다. (2) 임형배 2022-05-27
26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 이해인 홍베로니카 2022-04-02
25 사순시기 미사 전례관련 안내 전례분과 2022-03-08
24 미국 버지니아 정하상 본당에서 첫영성체 받으려고하는데... 채여혜 2022-03-01
23 이 세상에 내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홍베로니카 2022-01-05
22 위기는 신의 선물이다 홍베로니카 2022-01-05
21 체칠리아 성가대 신입단원 모집합니다. 홍베로니카 2021-12-12
20 야탑동성당 홈페이지 개편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 홍베로니카 2021-12-12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