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본당소개
  • 로고/주보성인

로고/주보성인

주보성인

Responsive image 마르코 복음사가 (MARK 서기 75년경) 4월 25일

두번째 복음서의 저자인 그는 마르코라고도 불리는 요한(사도행전 12.12~25)과 동일한 인물이며 사도들이 예수살렘에서 집합장소로 사용한 집주인 마리아가 그의 어머니인듯 하다. 또 그는 성 바르나바(Barnabas)의 조카이며(골로 4,10), 키프로스(Cyprus) 태생의 레위 사람이다. 그는 예수께서 체포되실 때 몸에 고운 삼베만을 두른 젊은이가 예수를 따라가다가 붙들리게 되자, 삼베를 버리고 알몸으로 달아났던 인물로 여겨지나(마르 14,51-52) 확실하지는 않다.
그는 바오로(Paulus)와 바르나바를 수행하여 안티오키아(Antiochia)로 갔고(사도 12,25), 그 다음에는 키프로스로 바르나바와 함께 갔으며, 바르나바와 함께 바오로의 1차 전교여행을 수행하였다(사도 13,5). 그러나 밤필리아에서 바오로를 떠나 예루살렘으로 돌아온다(사도 13,13).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나 어쨌든 바오로와의 의견 대립 때문에 바오로의 제 1차 전교여행에는 동행하지 않았다(사도 15,36-40). 마르코는 바르나바와 함께 키프로스로 갔으며(사도 15,39), 바오로가 투옥되었을 때에는 로마(Roma)에 함께 있었다(골로 4,10).
그는 분명히 베드로(Petrus)의 제자였는데 베드로는 그를 애정 깊게 “내가 아들로 여기는 마르코”라고 언급한다(1베드 5,13). 불확실한 전승이지만 그는 알렉산드리아의 초대 주교였으며, 신약에서 여러 번 언급된 바와 같이 요한 마르코임이 분명하다(사도 12,25). 동방에서는 이 요한 마르코를 또 다른 사람으로 여기는데, 그는 비블로스(Byblos)의 주교라고 하며 9월 27일에 축일을 지낸다.
어쨌든 마르코는 60-70년 사이에 복음서를 기술했는데 주로 베드로의 가르침을 기초로 하였다. 소아시아의 히에라폴리스의 주교 파피아스는 그가 베드로의 통역자였다고 하며, 이방인 그리스도인을 위하여 로마에서 복음을 기술했다고 전한다. 마르코는 베네치아(Venezia)의 수호자이며 그의 유해는 그곳의 산마르코(San Marco) 대성당에 안장되었다고 한다. 그의 문장은 사자이다.

로고

성 마르코 성당의 로고는 본당 주보 성인이신 '마르코성인'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로고의 기본을 이루고 있는 책은 ‘복음서’이며 책 하단의 초록색은 ‘희망의 상징’입니다.
또한 책 표지의 군청색은 ‘평화의 상징’이며 , 책 중심의 초록색 날개달린 사자는 본당 주보성인이 쓰신‘마르코 복음’을 상징하는 것 입니다. 사자가 마르코 복음을 의미하는 이유는 세례자 요한이 광야에서 외치는 소리가 마치 사자가 포효하는 모습으로 비추어 지어 마르코 복음서는 사자로 상징되는 것입니다.